"세종시 조례 30% 의결과 다르게 공포돼"
"세종시 조례 30% 의결과 다르게 공포돼"
  • 김경산 기자
  • 승인 2019.06.25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종용 시의원 25일 긴급현안질문에서 집행부 행정 부실 질타
3차 전수조사결과 총 1090공포 조례 중 321건에서 내용누락과 임의 수정 등 오류 발견
지방자치 본질 훼손과 시민 행정불신 초래 지적
이 시장, "공직자 각성 계기 삼고, 감사 결과 고의성 드러날 경우 문책할 터"
세종시의회 노종용 의원은 25일 긴급현안질문에 나서 세종시 출범 이후 공포된 총 1090건의 조례중 321건이 당초 시의회 의결과 다르게 내용이 누락되거나 임의 수정돼 공포됐다며 이춘희 시장에게 책임자 문책과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세종시의회 노종용 의원은 25일 긴급현안질문에 나서 세종시 출범 이후 공포된 총 1090건의 조례중 321건이 당초 시의회 의결과 다르게 내용이 누락되거나 임의 수정돼 공포됐다며 이춘희 시장에게 책임자 징계와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세종시가 시정 운영의 법적 근거인 조례 중 1/3 가량을 시의회 의결과 다르게  잘못 공포한 것으로 나타나 행정 부실 비판이 커지고 있다. 

세종시의회 노종용(도담동) 의원은 25일 제56회 제1차 정례회 2차 본회의에서 긴급현안질문을 통해 세종시 조례 공포 오류의 원인과 대책을 집행부에 추궁했다.

이날 노 의원은 “올해 행정사무감사에서 3차에 걸친 전수조사 결과 총 321건의 조례가 시의회 의결과 다르게 공포됐다”고 지적했다.

세종시 출범 이후 공포된 총 1090건의 조례 중 약 30%에 달하는 321건에서 내용 누락과 임의 수정 등 오류가 발견됐다는 것이다.

노 의원은 “세종시 행정의 사후 검토나 문제 대처 기능이 제대로 작동되고 있지 않다”고 행정 업무 부실에 강한 우려를 나타냈다.

노 의원이 분석한 자료에 의하면, ‘자전거 이용 활성화에 따른 일부 개정조례’는 시의회 의결된 내용과 달리 ‘위탁 근거 규정’과 ‘공영자전거 사용료’가 삭제돼 공포됐다. 법적 근거 없이 공영자전거 사용료와 임대료를 부과한 셈이다.

‘농기계 임대사업 운영 일부개정조례’역시 임대료 일부 기준이 누락되기도 했다.

심지어 의회 의결 내용을 임의로 변경한 사례도 적지 않았다. 지난 2015년 공포된 ‘세종특별자치시 통합방위협의회 등의 구성 및 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의 경우 의회 의결에는 없었던 ‘제5조에 따른 통합실무위원회 의장’과 ‘시 통합방위업무를 담당하는 국장’이 추가되고 각 호의 순서가 임의로 변경됐다.

노 의원은 “‘자전거 이용 활성화에 관한 일부개정조례’에서 전기자전거 구입비용 지원 자격을 ‘19세 이상의 사람’에서 ‘사람’으로 자의적으로 변경했다”면서 “어떤 권한으로 의회에서 의결된 조례를 변경하고, 잘못 공포된 조례 내용을 보고 헷갈려 했을 시민들의 혼선은 누가 책임져야 하나”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노 의원은 “시가 조례 내용을 임의 변경하거나 삭제, 추가하여 의회 의결권을 침해했다”면서 지방자치법의 본질을 심각히 훼손한 데 대해 이춘희 시장의 입장을 물었다.

이어 “조례를 제정할 수 있는 권한은 지방의회의 고유 권한이며 의회의 의결로써 조례안이 확정되는 것”이라며 감사위원회 감사를 통해 고의성이 밝혀질 경우 해당 업무 관련자들의 징계 등을 촉구했다.

이밖에 조례규칙 심의회 의장인 이춘희 시장이 심의회에 단 한 번도 참석하지 않은 사실에 대해서도 해명을 요구했다.

25일 이춘희 시장을 상대로 긴급현안질문을 하고 있는 노종용 의원
25일 이춘희 시장을 상대로 긴급현안질문을 하고 있는 노종용 의원

이에 대해 이춘희 시장은 “이번 오류는 집행부 나름대로 조례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맞춤법과 띄어쓰기 등을 일부 조정하는 관례에서 비롯된 것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의회 입법 권한을 의도적으로 침해하려는 의도는 없었던 것으로 판단된다”고 답변했다.

이 시장은 “법령 사이트에 잘못 등재된 조례는 이달 중으로 전산 시스템을 통해 수정하고 입법 취지 및 내용 변경이 있는 조례는 제57회 임시회에 맞춰 의회와 협의 후 개정 추진 등을 준비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원칙적으로 시장이 조례규칙 심의회를 주재해야 하지만 일정 관계상 부시장이 회의를 대신 주재해왔다”면서 “앞으로는 가급적 직접 심의회를 운영하고 서면 대신 대면 심의에 의해서 조례규칙 심의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감사위원회에 감사를 요청해서 그 결과에 따라 문책 여부를 결정하겠다”면서 “다시는 이와 같은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저를 포함해 시 공직자 모두가 각성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노 의원은 세종시 공포 조례 오류에 대한 재발 방지 대책으로 전문인력 확충과 검토 프로그램 도입, 시 차원의 명확한 기준 마련 등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