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故 장욱진 화백 생가복원·기념관 건립한다
세종시, 故 장욱진 화백 생가복원·기념관 건립한다
  • 김경산 기자
  • 승인 2019.06.13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동면 송용리 생가 일원에 130억원 투입
생가에 유품전시, 기념관은 전시 및 체험공
'장욱진 그림마을'조성, 문화예술창작소 운영
장욱진 그마을 조성(안)
장욱진 그림마을 조성(안)

국내 서양화의 거장 故 장욱진(1917~1990) 화백 생가가 세종시 연동면 송용리 일원에 복원된다.

복원사업은 세종시가 지난해 실시한 장욱진 화백 문화브랜드 육성을 위한 연구용역 결과에 따른 것이다.

시는 13일 장욱진미술문화재단, 장욱진 화백 유족과 생가기념관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시는 총사업비 130억 원을 들여 연동면 송용리에 위치한 생가를 복원하고, 인근  6346㎡터에 연면적 2072㎡규모의  기념관을 지하1층, 지상 2층으로 짓는다.

생가는 유품 등 유족들이 기증한 자료를 활용해 장욱진 화백의 화실을 재현하는 등 소규모 전시, 체험공간으로 조성된다.

기념관에는 상설 및 기획 전시실,  체험교육실, 수장고, 주차장 등을 배치할 예정이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13일 고 장욱진 화백 유족 등과 생가기념관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사업을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사진=세종시 제공)
이춘희 세종시장은 13일 고 장욱진 화백 유족 등과 생가기념관 건립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사업을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사진=세종시 제공)

시는 올해 문화체육관광부 사전평가와 내년 초 행정안전부 재정투자심사 등의 행정절차를 거쳐 부지매입과 실시설계를 완료한 뒤 2021년에 착공해 2022년까지 준공할 계획이다.

시는 생가 기념관 일대를 (가칭) '장욱진 그림마을'로 조성, 장욱진 브랜드를 활용한 복합문화공간으로 특화할 방침이다.  기존 연동면 주민센터는 문화예술창작소로  운영해 문화공동체 형성과 문화여가서비스 허브장소로 활용하기로 했다.

이춘희 시장은 "우리 시의 대표적 문화예술인인 장욱진 화백의 생가기념관을 건립해 화백의 미술세계와 정신을 계승·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