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곡동 복컴 10일 첫 삽 뜬다
반곡동 복컴 10일 첫 삽 뜬다
  • 매거진세종
  • 승인 2019.06.05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청, 반곡동 4-1생활권에 439억원 투입 지하1층 지상 6층 규모 복컴 착공
주민센터, 다목적체육관, 도서관, 문화사랑방, 창업지원시설 갖춰
2021년 상반기 준공예정, 12번째 행복도시내 복컴
반곡동 4-1생활권에 들어설 반곡동복합커뮤니티센터 조감도(사진=행복청 제공)
반곡동 4-1생활권에 들어설 반곡동복합커뮤니티센터 조감도(사진=행복청 제공)

행복도시내 12번째 복합커뮤니티센터가 들어선다.

행복청은 오는 10일 반곡동 4-1생활권에 행정·문화·체육·복지서비스를 종합 제공하는 반곡동 복컴을 착공한다고 5일 밝혔다.

반곡동 복컴은 총사업비 439억 원을 투입해 부지면적 7917㎡, 연면적 1만2600㎡, 지하1층, 지상6층 규모로 세워지며 오는 2021년 상반기 준공 예정이다.

주민센터 외에 다목적체육관과 보육시설, 도서관, 문화사랑방, 창업지원시설, 인공암벽장 등이 들어선다.

건물형태는 훈민정음의 ‘한글자음’을 적용하는 방법으로 디자인의 독창성과 외형미를 추구한다.

편리한 접근성과 다양한 주민참여형 공간, 내·외부 공간의 연계 등에서 건축미와 실용성을 자랑한다. 

행복청은 오는 2030년까지 총 22곳의 행복도시 복컴건립을 계획, 현재 11개소를 준공했다.  이번에 착공하는 반곡동 외에 다정동, 나성동, 해밀리 등 3곳에서 각각 공사와 설계를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