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폭염종합대책 추진한다
세종시, 폭염종합대책 추진한다
  • 매거진세종
  • 승인 2019.05.27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더위쉼터 441곳 설치·119폭염구급대 운영-
옥외작업자 보호 대책 마련·신규 폭염저감 시설도 운영
4월부터 대형마트 등에서 1회용 비닐봉투 사용이 전면 금지된다.
세종시는 올해 무더위쉼터 441곳을 설치하고, 119폭염구급대를 운영하는 등 폭염종합대책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세종시는 여름철 무더위에 대비한 ‘2019년 폭염 종합대책’을 마련, 추진한다.

세종시의 경우 일일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경우 발령되는 폭염특보는 지난 2016년 29일, 2017년 28일, 지난해에는 42일까지 치솟았다.

이로 인한 인명피해는 2016년 11명, 2017년 4명, 2018년 14명으로, 40~50대 중심에서 전 연령대로 확대됐다.  이 가운데 사망자는 건설업 2명, 농업 1명 등 야외작업장에서 발생했다.

폭염으로 인한 인명피해 발생 시기도 매년 빨라지는 추세다. 지난 2016년에는 7월 17일 첫 인명피해가 발생했으나 2017년에는 6월 18일, 2018년에는 6월 3일로 앞당겨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 여름 역시 평년에 비해 기온이 높고, 강수량은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전망된다.

시는 여름철 폭염을 자연재난으로 상정하고, T/F 구성 및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을 포함한 단계별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하는 등 폭염 종합대책을 본격 추진한다.

시는 무더위쉼터 441곳을 운영하고, 냉방비 지원예산 1억 8800만 원을 편성하는 한편, 재난도우미를 활용한 현장방문으로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 건강관리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특히 현장밀착형 구급체계로 생리식염수, 얼음팩, 얼음조기 등 폭염대응 장비를 갖춘 119 폭염구급대를 운영한다.

그동안 폭염 사각지대로 방치됐던 건설현장 등의 옥외작업자 보호 시책도 새로 마련했다.

1단계 폭염특보 발령 시 무더위 휴식시간제(14~17시) 운영, 2단계 폭염주의보 10일 이상 지속 시 작업시간 변경, 3단계 폭염경보가 10일 이상 지속 시 공사중지 및 공기연장을 각각 권고한다.

관계 부처와 협조해 무더위 시간대 휴식 등 열사병 예방수칙이 준수될 수 있도록 현장지도를 강화하고, 농촌지역에서는 한낮시간대 마을방송을 확대하고 재난도우미의 순찰을 강화 실시한다.

시는 이른 무더위에 대비해 지난 3월부터 읍·동 수요조사를 벌여 신규 그늘막 설치를 조기에 추진했으며, 행안부 특별교부세 6700만 원을 투입해 폭염 저감시설인 ‘쿨링포그’를 올해 처음 도입한다.

쿨링포그는 정수 처리한 물을 특수 노즐을 통해 인공 안개로 분사하는 시설로, 더운 공기와 만나 기화하면서 주위 온도를 3~5도가량 낮추는 효과가 있다.

시는 낮 시간대 시민들의 이동이 많은 세종호수공원 일원에 쿨링포그를 설치하고, 향후 비용 대비 폭염피해 저감 정도와  시민 만족도 등을 조사해 시설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강성기 시민안전국장은 “올해 폭염 대책을 새롭게 정비하고 시민 의견을 반영한 각종 예방사업을 추진한다”며 “앞으로 본격적인 무더위에 대비해 시민의 인명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