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행정사무감사] “세종시 감염병 대응체계 총체적 부실”
[2019행정사무감사] “세종시 감염병 대응체계 총체적 부실”
  • 매거진세종
  • 승인 2019.05.25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윤희 의원, "지난해 메르스 환자 집계 누락과 에이즈 환자 증가 추세 우려"
이윤희 의원
이윤희 의원

세종시의회 이윤희(소담동) 의원은 24일 행정복지위원회 보건복지국 행정사무감사에서 “세종시 메르스 의심환자 관리에 오류가 있는 등 감염병 대응체계가 총체적으로 부실하다”고 지적했다.

중동호흡기중후군 메르스는 전염성이 매우 강한 감염성 질환으로 치사율이 30%에 이르며, 아직 예방 백신이나 치료약이 개발되어 있지 않아 의심환자에 대한 격리치료 등 체계적인 관리 및 대응이 필요한 질병이다.

이 의원은 “집행부에서는 우리시 메르스 의심환자를 16명으로 조사 보고 하였으나, 질병관리 본부에서 관리하고 있는 의심환자 신고 건수를 확인해 본 결과 18건으로 최종 확인된다"며 관리 체계에 헛점에 있는 것 아니냐고 질타했다. 

이 의원은 또 "2017년 세종시 총 감염병 발생 건수는 1007건인데 비해 2018년도에는 이보다 838건 증가한 1845건으로 나타났다"며 세종시의 감염병 대응체계에 문제가 많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세종시 에이즈(AIDS)  환자 수가 2017년 19명, 2018년 28명, 2019년 5월 현재 29명으로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에 있다"며 시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