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행정사무감사] "7개월간 41번 업무 변경 말이 되나?"
[2019행정사무감사] "7개월간 41번 업무 변경 말이 되나?"
  • 김경산 기자
  • 승인 2019.05.22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형권 의원, 행정사무감사에서 재난관리과 잦은 업무 변경 질타
하룻만에 바뀌기도해 시민 안전 소홀 우려
"조직 개편, 인사 발령, 내부 업무 분장, 휴직등 인사 요인 많았다" 답변
윤형권 의원
윤형권 의원

세종시의 잦은 업무 변경이 행정사무감사 도마 위에 올랐다.

세종시의회 윤형권(교육안전위원회, 도담동) 의원은 21일 시민안전국 행정사무감사에서 “시민안전국 재난관리과는 지난해 8월부터 올해 3월까지, 7개월 동안 자연재난 등 업무 분장을 무려 41회나 변경했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과장이 특정 업무를 하루 만에, 어떤 업무는 7일 만에 담당자를 바꾸기도 했다”며 “지나친 업무 변경에 따라 일부 직원이 시장에게 업무 관련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안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에 따르면 재난안전과의  급경사지 붕괴 위험지역 지정·관리 업무는 지난해 8월 27일 P씨(시설7급)에게 맡겨졌다. 이후 보름도 채 안 된 9월 10일 Y씨(시설6급)에게, 17일 후인 9월 28일에는 O씨(행정7급)로 변경되었다가 10월 30일 P씨(시설7급)에게 다시 돌아왔다. 이 업무는 2019년 1월 7일에 M씨(시설6급)의 업무로 또다시 변경되었다. 한 달에 한 번 꼴로 업무 담당자가 바뀐 것이다.

윤 의원은 “잦은 업무 분장으로 전문성 결여와 시민안전 소홀이 염려된다”며 집행부를 강하게 질타했다.

답변에 나선 강성기 시민안전국장은 “조직 개편과 인사발령, 내부 업무조정, 휴직 등 인사 요인이 발생해 자주 바뀌게 되었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